안녕 캠페인 현장의 생생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안녕한 사회를 위한 행동,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활동소식 view page
[부산 동구 자원봉사센터] 맛으로 소통하는 행복한 우리 마을, '맛남의 광장'
중앙센터
조회수 : 18   |   2021-06-10

✔ 부산 동구가 발견한 문제는 무엇일까요?

떼우기식 혼밥 문화가 독거노인의 몸과 마음의 건강을 해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길어짐에 따라 끼니를 거를 것으로 우려되는 계층이 생기고 있습니다.

  

어떤 목표로 안녕캠페인을 진행하나요? 

먹거리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자발적인 의지가 있는 지역주민 10명을 발굴합니다. 건강한 식문화를 가진 먹거리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주민이 주도하는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사업은 어떻게 진행됐나요?

건강한 식문화를 주제로 한 공개교육을 통해 봉사자를 찾았습니다.

 

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한 자원봉사 프로그램 개발 워크숍(3)을 진행했습니다.

자원봉사자 주도의 프로그램 준비를 위한 모임을 운영(5)했습니다.


주민 주도형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17)했습니다.

- 다문화여성 및 남자 독거노인 대상 요리교실을 운영했습니다.

- 요리교실에서 만든 반찬의 일부를 대상자가 직접 이웃에게 전달했습니다.

 

프로그램 평가회를 진행했습니다. 

 

✔ 사업을 통해 어떤 변화가 일어났나요?

먹거리 문제에 있어 가장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를 찾았습니다.

- 대상자가 직접 문제를 해결해나가며, 이웃에게 나누는 기회 또한 제공했습니다.

- 공개교육 후 문제 해결에 대한 서로의 공감대를 만들고, 이를 토대로 프로그램을 만들고 운영했습니다.

 - 코로나19로 견학 및 멘토링이 불가능하여 참여하는 주체가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였고, 지역 자원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 초량6동마을건강센터와 함께할 파트너를 찾고, 함께 책임지려는 의식을 강화했습니다.

- 먹거리복지를 실현하는 것이 얼마나 필요한지에 대해 지역사회가 인식했습니다.

- 일방적으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보다 대상자가 직접 해결할 수 있는 힘을 키워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